마윈(馬雲·잭마) 알리바바그룹 회장이 중국 정부 당국에 ‘짝퉁’ 상품 유통 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채널뉴스아시아는 마 회장이 30일 중국 국가공상행정관리총국(공상총국)의 장마오(張茅) 국장을 만나 위조 상품 유통 감시와 색출을 위한 정부의 노력에 적극 협조할 것을 약속했다고 31일 보도했다.


장 국장도 "경제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문제가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관리방식을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고 중국신문망은 덧붙였다.


공상총국은 이에 앞서 28일 발간한 백서에서 알리바바의 위조상품 유통과 뇌물 수수 등 불법행위를 지적했다. 


차이총신(蔡崇信) 알리바바그룹 부총재는 이에 대해 29일 "백서 내용에 잘못된 점이 많다”며 "필요하다면 공상총국에 공식적으로 문제제기 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같은 논란의 여파로 29~30일 뉴욕증시에서 알리바바의 주가가 급락하면서 투자자들도 집단 소송에 나서는 등 파장이 커지자 태도를 바꿔 정공법으로 진화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알리바바 주식은 이틀 만에 시가총액이 약 326억4600만 달러(약 35조 7700억 여원) 빠졌다. 이 영향으로 마 회장의 자산평가액도 급감하면서, 왕젠린(王健林) 완다그룹 회장에게 중국 최고 부자 자리를 내줬다. 





중국 시장이 본질적으로 지구 위에서 가장 거대한 내수 시장일 뿐이며 중국 정부의 경제 시스템 기조는 통제를 가장 중요한 덕목으로 삼고 있는 계획 자본주의임을 단적으로 보여준 사례. 마윈에게 살짝 경고함으로써 알리바바가 제 아무리 거대한 상업적 업적을 쌓더라도 중국 정부의 지도를 벗어나는 순간 한순간 끝장날 수 있음을 만천하에 알린 셈.


이 지경이니 중국 시장이 아무리 성장하고 그 속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두는 기업이 나와도 따라 배울만한 모범이 결코 되지 못하는 것 같다. 

저작자 표시
신고